Sub Promotion

기업에서 사용하는 프로젝트 관리 도구는 개인의 프로젝트 도구보다는 복잡합니다. 삼성SDS에서 강의중인 MS프로젝트의 핵심 기능 흐름을 바탕으로 맥, 오픈소스 프로젝트 관리 도구인  OmniPlan, Merlin, OpenProj 및 웹기반 프로젝트 관리 도구를 비교해볼까 합니다. 

연재목차

  1. OmniPlan
  2. Merlin
  3. OpenProj
  4. MS Project
  5. 웹기반 프로젝트 관리 도구 

 

비교의 항목은 다음과 같습니다. 

비교항목

  1. 프로젝트 설계 : Gantt, Network  지원, 자원 정의/할당/평준화, CPM 확인 
  2. 프로젝트 통제 : Baseline 관리, 진행선 및 진도율 관리, EVM 원가 통제
  3. 차별화/단점 
  4. 요약 

 

MS 윈도우즈 하에서는 건설/플랜트 분야에서는 프로젝트/프로그램/포트폴리오 통합 관리가 필요한 경우 Primavera 를 많이 사용하고, 그렇지 않은 일반 분야에서는 MS Project를 많이 사용합니다.  삼성SDS에서는 MS프로젝트 2007 기준으로 강의를 하나 여기서는 MS프로젝트 2010 기준으로 설명을 해보겠습니다. 

Scrn project pro box home

 

1. 프로젝트 설계 

1.1 Gantt 차트 설계 

모든 프로젝트 관리 도구의 계획 입력은 Gantt 혹은 Network Diagram에서 시작하며, 그 기준이 되는 MS프로젝트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선후행 관계 역시 SF, FF, FS, FF 모든 관계에 대해 Lead/선도, Lag/지연 관계를 다 지원합니다. 

2012 10 28 14 49 18 1

 

1.2 네트워크 다이어그램 

Gantt 에서 정의한 TASK는 네트워크 다이어그램에서도 그대로 반영되며, 또한 반대로도 반영됩니다. 관계도에서도 선후행(FF,FS,SF,FF,Lead/Lag)관계 설정이 가능합니다. 

2012 10 28 14 51 04 1

 

1.3 자원배정 및 자원 평준화 

자원 정의 후 Gantt 입력 화면에서 TASK별로 정의하는 화면입니다.  

2012 10 28 14 56 20 1

 

다른 오픈소스 도구에 비해 유일한 차별화 장점이 자원배정평준화 (이는 OmniPlan에서도 지원합니다.) 인 것 같네요. 

2012 10 28 14 56 44 1

 

 

2. 프로젝트 통제 

프로젝트 통제 부분에서는 기준일을 기준으로 진도율 확인 후 비용 및 EVM 확인 절차를 거치는데요. 다른 경쟁 제품과의 장점이 이 부분이지 않나 싶습니다만, 이 마저도 큰 기업체는 SAP 과 같은 ERP에서 EVM을 관리하니까 별로 효용성이 있을까라는 의문입니다. 이렇게 되면 다른 3rd Party 제품과 별 차별화 포인트가 없게 되니까요. 

 

여지껏 비교해본 관리도구 중에 베이스라인의 변경관리는 OmniPlan 쪽이 상당히 좋았습니다. MS프로젝트의 경우 2007 버전은 그 나마도 이런 비교가 어려웠었는데, 2010 버전에서는 조금 편해졌네요. 베이스라인의 변화 추이 관리 및 영향력 분석이야 말로 PM이 갖춰야할 필수 지식이 아닌가 싶습니다. 

2012 10 28 14 59 39 1

 

안타까운게 EVM에서는 아직까지도 PMBOK 과거 용어를 쓰네요. PV/BCWS, EV/BCWP, AC/ACWP 용어 혼합으로 오히려 혼돈의 소지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2012 10 28 15 01 43 1

 

3. 차별화 기능 및 단점 

MS프로젝트 2007, 2010 버전은 모두 치명적인 단점이 있습니다. EVM 통제기법에 대한 S-Curve 라인이 제대로 그려지지  않는 것인데요, 이는 2007 부터 본 기능을 Excel로 이관하면서 생긴 버그 같습니다. 제품이 출시된지 6년이 되었는데도 해결이 안되었네요. (MS프로젝트 2013 버전에서는 잘 나옵니다)

CPM 부분도 자동으로 변경되어야 하는데 2010에서는 그렇게 보이지도 않네요. 또한 MS프로젝트 2010은 PERT 기법의 추정치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1백만원 대의 제품 치고는 점차 퇴보하는 느낌이 날 정도네요. 

이미 건축/플랜트에서는 Primavera가 프로그램/포트폴리오 관점에서 꽉 잡고 있는 이유가 이러한 불성실의 결과가 아닌 듯 해서 MS에 대해서는 상당히 아쉽습니다. 

 

4. 요약 

MS프로젝트는 산업계에서는 Primavera와 더불어 EVM 관리 기법의 표준 도구임에도 불구하고, 프로젝트 관리 Trends에 비해 변화가 너무 없는게 아쉽습니다. 제품 인수합병만 하고 Office 통합/UI 관련 작업만 하고 프로젝트 관리 기법에 대한 선도를 전혀 하지 못하네요. (10년전 프로젝트 관리 도구 제품과 다른 기능이 없습니다.) 

 

요즘 프론티어 리더답계 프로젝트 관리 트렌드인 리스크관리/이해관계자분석/몬테카를로시뮬레이션 혹은 산출물 체크나 PMBOK 혹은 ISO21500의 표준 기법/용어의 적용 등 이런 것들이 제공되면 좀 더 차별화/실용화된 관리가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드네요.

 

물론 프로젝트 관리 방법론 자체가 빠른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Microsoft 같은 기업이고 MS프로젝트라는 제품을 가지고 있다면 이에 대해서 충분히 리드해야한다고 생각하는데, 판매에만 치중하고 대처가 늦는대다가 전통 프로젝트 관리 분야에 산업기반에서의 리드 의지도 별로 없는 듯 해서 아쉽습니다.  객관적인 기능 비교를 하려다가 주관적인 내용까지 들어가 버렸네요. 


기업에서 사용하는 프로젝트 관리 도구는 개인의 프로젝트 도구보다는 복잡합니다. 삼성SDS에서 강의중인 MS프로젝트의 핵심 기능 흐름을 바탕으로 맥, 오픈소스 프로젝트 관리 도구인  OmniPlan, Merlin, OpenProj 및 웹기반 프로젝트 관리 도구를 비교해볼까 합니다. 

연재목차

  1. OmniPlan
  2. Merlin
  3. OpenProj
  4. MS Project
  5. 웹기반 프로젝트 관리 도구 

 

비교의 항목은 다음과 같습니다. 

비교항목

  1. 프로젝트 설계 : Gantt, Network  지원, 자원 정의/할당/평준화, CPM 확인 
  2. 프로젝트 통제 : Baseline 관리, 진행선 및 진도율 관리, EVM 원가 통제
  3. 차별화기능
  4. 단점 (MS프로젝트 비교)
  5. 요약 

 

오픈소스 프로젝트 관리 도구로는  dotProject , GanttProject 와 OpenProj가 많이 사용되는 편이며, 이중 개인PM이 사용할 수 있는 OpenProj를  분석하도록 하겠습니다. 

NewImage 

 

1. 프로젝트 설계 

1.1 Gantt/ 간트차트 (WBS설계부분) 

MS프로젝트와 비교하여 보면 가장 근접하게 작업할 수 있었습니다. JAVA 기반이라 빠릿한 면은 없지만 MS프로젝트와 동일한 TASK정의 및 선후행 연계를 상당히 직관적으로 설계를 할 수 있었습니다. CPM(Critical Path)구간은 자동으로 붉은 색으로 표시를 해주어 수동으로 해줘야하는 MS프로젝트보다 편했습니다. 

NewImage

 

1.2 TASK 속성/ 선후행 관계 조정 

선 후행 관계는 MS프로젝트와 동일하게 선후행 인덱스 항목 번호 입력, TASK Link 및 작업간의 Drag&Drop에 의해 정의가 가능했습니다.  각 TASK의 고급 정보 역시 MS프로젝트와 동일하게 구성할 수 있었습니다. 

NewImage

 

1.3 네트워크 다이어그램 

네트워크 다이어그램은 MS프로젝트 보다 오히려 더 깔끔하게 OpenProj가 그려주었습니다. 마찬가지로 CPM 라인은 붉은 색으로 표시해주어 편했으며, 각 작업 구간에 요약 일정을 그려주어 오히려 MS프로젝트보다 쉽게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NewImage

 

1.4 자원 정의

자원 정의 부분이 MS프로젝트보다 디테일한 면이 좀 떨어집니다. 우선 인건비/자재비 측정 기준 표가 $ 표기로 되어있어 W/원화 표시가 어렵고 (물론 $를 원화로 생각하면 됩니다만..) 개별적의 휴무/특근에 대한 지정이 단일 날짜 기준으로만 된다입니다. 즉 1주일간의 휴가를 간다고 하면 7번을 입력해야하는 경우죠. 이러한 자원에 대한 상세 일정은 뒤의 자원 평준화 및 EVM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상세한 일정계획 및 편리성을 놓고 본다면 떨어진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NewImage

NewImage

 1.5 WBS-자원 배정 및 자원 평준화 

각 TASK에 할당된 자원을 기준으로 자원 평준화 기준을 볼 수 있는 장표는 있는데, 문제는 후속 조치로서의 자원 평준환 기능은 없습니다. 결국 자원 평준화를 위해서는 PM이 수동적으로 하나하나 정의해야 한다는 것이 불편할 것 같습니다. 

NewImage

 

 

 

2. 통제 부분

2.1 베이스라인 및 진도율 관리

기준일 수립에 대해서 Gantt 차트에서 기준일을 볼 수 있는 라인이 없었습니다. 아울러 진도율 일정 기록도 직접 수작업으로 입력해야합니다. 기준일/기준선을 대비해서 진도율 관리하기가 MS프로젝트가 편한 부분이 좀 더 편했습니다.  그런데 OpenProj는 베이스라인 관리가 상당히 잘 되어있었습니다. MS프로젝트와 동일하게 10개의 베이스라인을 관리할 수 있는데, 이가 Gantt 차트에서 시각적으로 모두 표시되었습니다. 이를 통해 과거와 현재의 주요 베이스라인 변경을 시각적으로 볼 수 있는 점은 좋았습니다. (MS프로젝트는 이를 한 라인당 3개를 볼 수 있고, 추가 작업을 해주어야 10개를 다 볼 수 있습니다.) 

NewImage

 

 2.2 EVM 부분 

진도율 확인에 따라 EVM 지표는 대부분 자동으로 잘 나왔습니다. 주요 지표인 BCWS(PV), BCWP(EV), ACWP(AC), SV, CV, SPI, CPI, EAC, BAC, VAC 가 제대로 도출하였습니다. 하지만 자동 계산 기법으로 수동 입력하는 영역이 보이지 않네요. MS프로젝트는 이러한 자동계산은 물론 수동 입력/계산 하는 모듈도 지원하니까 약간 부족한 부분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여지껏 OmniPlan, Merlin에 비해서 상당히 MS프로젝트와 유사한 기법으로 관리할 수 있었습니다. 

NewImage

NewImage

 

 

3. 차별화 부문 

OpenProj 는 상당히 MS프로젝트와 동일한 흐름대로 프로젝트 설계 및 통제를 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나 MS프로젝트가 1copy당 1백만원 선에 판매되고 있는 반면, OpenProj는 무료이니까 이 부분이 상당한 잇점일 것 같습니다. 

 

 

4. 약점 

MS프로젝트에 비해 리소스레벨링, 자원 휴무/특근에 대한 상세 일정, 기준선에 따른 진도율 및 EVM 의 수작업 입력 부분이 없다는 점인데, 이 부분은 어차피 잘 활용하는 기업/PM이 없으니 일반 용도로 사용하기에 충분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5. OpenProj 요약

MS프로젝트의 대안으로 하나 선택하라고하면 주저없이 OpenProj를 추천할 것 같습니다. 가격도 무료이고, 기본 흐름에 충실하니까요. PM 교육시에 본 툴로 저작권 걱정 없이 학습하고, 이보다 Detail한 면이 필요하면 이를 MS프로젝트나 Primavera 같은 도구를 쓰는 방향으로 가면 좋지 않을까 싶네요. 


기업에서 사용하는 프로젝트 관리 도구는 개인의 프로젝트 도구보다는 복잡합니다. 삼성SDS에서 강의중인 MS프로젝트의 핵심 기능 흐름을 바탕으로 맥, 오픈소스 프로젝트 관리 도구인  OmniPlan, Merlin, OpenProj 및 웹기반 프로젝트 관리 도구를 비교해볼까 합니다. 

연재목차

  1. OmniPlan
  2. Merlin
  3. OpenProj
  4. MS Project
  5. 웹기반 프로젝트 관리 도구 

 

비교의 항목은 다음과 같습니다. 

비교항목

  1. 프로젝트 설계 : Gantt, Network  지원, 자원 정의/할당/평준화, CPM 확인 
  2. 프로젝트 통제 : Baseline 관리, 진행선 및 진도율 관리, EVM 원가 통제
  3. 차별화기능
  4. 단점 (MS프로젝트 비교)
  5. 요약 

 

Merlin은 독일 ProjectWizards GmbH 회사에서 만든 프로젝트 관리 도구입니다. 저도 예전에 제안서 일정 제안 용으로 사용하곤 했었는데요, OmniPlan 과 MSProject와 비교하여 어떤 점이 다른지 비교하여 보았습니다. 

Merlin2

 

1. 프로젝트 설계 

 

1.1 Gantt / 간트 차트 (WBS 설계)

얼추보면 상당히 좋아보이는데 설계상의 CPM (Critical Path)를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이 없습니다. Gantt를 보고 눈짐작으로 관리해야 합니다.  

120731 0025

 

 

1.2 TASK 속성/ 선후행 관계 조정 

TASK의 선후행 속성 지정 방식이 항목 고유 번호에 의해서만 가능합니다. 이 부분이 상당히 불편합니다. 선후행 관계에서는 기본적으로 SS, FS, SF, FF 방식과 Lead/Lag를 지원을 합니다. 

120731 0030

 

1.3 네트워크 다이어그램 

OmniPlan 보다는 Network 도가 추가되어 네트워크 다이어그램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MS프로젝트 보다는 네트워크 다이어그램에서 Drag&Drop 형태로 업무를 설계할 수 없고, TASK 등록 및 단지 보기만 가능합니다. (결국 뷰어만 됩니다.) 

120731 0026

 

1.4 자원 정의 

자원 정의는 MS프로젝트, OmniPlan등과 같이 기본적인 항목을 정의할 수 있게끔 합니다. 각 자원별로 특별 시간/ 휴가/점검 시간등의 기능이 별도의 자원 달력에 의해 자동으로 간트차트에 반영됩니다. 

120731 0027

 

1.5 WBS-자원 배정 및 자원 평준화 

자원 배정 부분 이후의 자원 평준화인데 이 부분이 기능은 있으나 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수동으로 자원 평준화 조건을 만들어 주었고, 적용을 시켰는데 반영이 되지 않더군요. ㅜㅜ   

120731 0029

 

2. 통제 부분 

2.1 베이스라인 및 진도율 관리 

통제 부분이 MS프로젝트 혹은 OmniPlan 대비해서 약합니다. 보통은 기준선/베이스라인을 수립하고 프로젝트 보고일 기준으로 진행 점검을 하고 계획을 조정해야 하는데, 이의 지원이 없습니다. 단지 진도율/%를 입력하여 예정보다 늦으면 빨간색, 예정보다 초과하면 노란색, 완료하면 녹색 등의 형태로 관리됩니다. 

베이스라인의 변경은 현재 열려있는 파일 대비로 비교해야하므로 파일을 주간 단위로 만들어서 향후 수동으로 비교 관리를 해야하는 불편이 있습니다. 

하지만 OmniPlan 보다는 계획대비 진행 원가를 비교할 수 있는 부분은 괜찮은 것 같습니다만, 이 기능 마저도 진도율/% 에 의해 자동으로 관리되기 때문에 거의 실제 사용에는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120731 0025

 

3. 차별화 부문 

3.1 Server 및 iCal 지원 

Merlin Server 가 있어서 관리가 가능하나 사용해 보지는 않았습니다.  iCal Export 부분은 자원 단위로 Local iCal/Calendar에 저장하여줍니다. OmniPlan은 직접 CalDav, 구글 칼렌더에 저장을 시켜줬는데, Merlin은 이 부분은 사용자가 직접 설정하고 올려야합니다. 

120731 0032

 

120731 0033

3.2 Export 포맷 

포맷은 OPML, CSV, MS Project, iCal, XML, Image, 마인드맵 및 HTML을 지원하네요. 120731 0034

 

4. 약점 

MS프로젝트를 벤치마킹을 많이 했다고는 하나 이의 롤모델이 되는 미국 표준 프로젝트 수행 지침서는 PMBOK은 이해를 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프로젝트는 계획 수립 및 이의 베이스라인 구축 후 이를 철저하게 모니터링/통제해야하는데, 설계 부분만 반영되어 있고 기준일/베이스라인에 대한 개념이 없습니다. 단지 보고일에 맞춰 별도로 파일 저장명을 달리해야하는 수 밖에 없었습니다.  EVM 기법도 있긴 한 것 같은데 PV/AC외의 EV, SV, CV, SPI, CPI , BAC, EAC등 EVM 기본 관리 항목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또한 아이폰앱을 무료로 제공하는 것은 좋았으나, Sync를 시켜보니 에러가나면서 프로그램이 종료되었습니다. 

 

5. Merlin 요약 

Merlin은 제안서 일정 작업용으로는 훌륭합니다만 베이스라인을 수립해서 일정/비용 통제하기에는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 단지 현재일 기준으로 일정 진도 확인 용으로 사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OmniPlan은 PMBOK이 제시하는 EVM을 제외한 기본 기능에 충실한 반면 Merlin은 화려한 Gantt 설계화면 자체적인 계획/실제 원가 관리는 좋으나 글로벌 표준과는 거리가 약간 있네요. 


기업에서 사용하는 프로젝트 관리 도구는 개인의 프로젝트 도구보다는 복잡합니다. 삼성SDS에서 강의중인 MS프로젝트의 핵심 기능 흐름을 바탕으로 맥, 오픈소스 프로젝트 관리 도구인  OmniPlan, Merlin, OpenProj 및 웹기반 프로젝트 관리 도구를 비교해볼까 합니다.  

연재목차

  1. OmniPlan
  2. Merlin
  3. OpenProj
  4. MS Project
  5. 웹기반 프로젝트 관리 도구 

 

비교의 항목은 다음과 같습니다. 

비교항목

  1. 프로젝트 설계 : Gantt, Network  지원, 자원 정의/할당/평준화, CPM 확인 
  2. 프로젝트 통제 : Baseline 관리, 진행선 및 진도율 관리, EVM 원가 통제
  3. 차별화기능
  4. 단점 (MS프로젝트 비교)
  5. 요약 

 

OmniGraffle, OmniOutliner, OmniFocus로 유명한 Omni Group사의 프로젝트관리 SW인 OmniPlan 은 외국계 기업에서 Mac 기반하의 프로젝트 관리 도구로 많이 사용되는 편입니다. 

NewImage

 

 

 

 

1. 설계 부문 

1.1 Gantt / 간트 차트 (WBS 설계) 

OmniPlan은 오로지 Gantt 로만 설계 및 뷰어가 가능합니다. 다른 도구들은 네트워크 다이어그램을 지원하는 것에 비해는 약해 보이지만 대부분 Gantt 형태로 계획 수립을 하고 보고 하기 때문에 별 문제가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120731 0001

 

1.2 TASK 선후행 관계 조정 

선후행 관계도 SS, SF, FS, FF를 다 지원하며 Lead, Lag를 지원합니다. 아울러 다중 리소스 할당 지정으로 FastTracking 혹은 Crashing을 미리 조정할 수 있습니다. 

NewImage

 

1.3 자원 정의 

인력, 장비, 자재에 관련된 자원 부분도 직관적으로 쉽게 되어있습니다. 각 자원 별로 휴가/초과 근무 등의 달력을 따로 설정할 수 있으며, 자원 인건비로 미리 각각  자원 예산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120731 0004

 

1.4 WBS-자원 매핑 및 자원 평준화 

이렇게 TASK – 자원 매핑이 되면 자원 평준화 (Resource Leveling)을 간편하게 할 수 있습니다. 

120731 0005

 

 

2. 통제 부문 

OmniPlan은 초기 계획 대비 베이스라인 설정이 매우 간편하게 되어있습니다. 초기 계획의 변경 사항들과 현재 사항의 비교를 통해서 무엇이 문제인지를 바로 편하게 볼 수 있습니다. 

 

2.1 베이스라인 수립 

프로젝트 관리에서 베이스라인 수립은 매우 중요합니다. 기준선이 있어야 프로젝트를 올바로 통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작업을 위해서 초기 및 중간 계획 변경이 일어날 때 마다 이의 변경 사항을 저장해야하며 모든 프로젝트 관리도구에는 이러한 베이스라인 관리가 있습니다. 

120731 0002

 

2.2 베이스라인 대비 현재 진행 비교 

저장된 초기 및 중간 계획 변경에 대한 베이스라인은 변경 사항과 현재의 사항을 비교 분석할 수 있어야 합니다. MS프로젝트에 비해 매우 간편하게 초기/중간 계획대비 현재 라인을 비교할 수 있습니다. 

120731 0003

 

2.3 프로젝트 변경 추적 및 승인 

Tracking 기능을 이용하면 프로젝트의 변경 (요구사항 추가, 일정의 변경…)에 대한 허용/수립을 조정할 수 있습니다. 

120731 0009

 

2.4 계획의 일괄 일정 조정 

특정 TASK가 일정이 지연되면 그 TASK의 후속 작업은 그대로 밀리게 됩니다. 이를 편하게 조정하는 옵션입니다. 

120731 0007

 

 

 

3. 차별화 부문 

3.1 자동Sync 및 iCal, Google 칼렌더  (CalDav지원) 

여타의 프로젝트 관리 도구보다 차별화 되는 점이 iCal, Google 칼렌더 지원일 듯 합니다. 이를 통해 공유칼렌더에 해당 일정 조정 내용을 등록해 놓으면 스마트폰과 자연 스레 연동되어 굳이 OmniPlan을 가지고 있지 않는 유저라도 일정 확인을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Omni 그룹의 OmniFocus와 마찬가지고 Omni그룹서버를 통해 프로젝트 계획을 저장하면 iPad 등 혹은 다른 Mac에서도 동일한 프로젝트 관리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120731 0010

 

3.2 파일 포맷 Export 

iCalendar, CSV, MSProject, 이미지, OmniOutliner, OmniGraffle, HTML 파일로 포맷 변환이 가능합니다. OmniGroup 답게 OmniOutliner가 눈에 띄네요. 이렇게 되면 OPML 포맷으로 뽑아내어 다른 곳으로도 확장이 가능합니다. 

120731 0011

 

4. 약점 

첫째로 네트워크 다이어그램이 없어서 연과 관계에 대한 뷰어를 조망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입니다.  물론 Gantt 뷰 컬럼에서 Dependency로 볼 수는 있습니다만 아쉽습니다.

 

둘째로  EVM(Enarned Value Management)에 의한 PV/EV/AC/SV/CV/SPI/CPI/BAC/EAC 등의 계산이 되지 않는 다는 점입니다.  특히나 Cost에 대한 부분이 아쉽습니다. Planed Value와 Actual Cost 정도만이라도 있으면 좋을 텐데, 하나만 있어서 계획이든 실제든 둘 중 하나로만 관리해야 합니다. 건설/플랜트와 같은  기간 산업 프로젝트는 Primavera 같은 Enterprise 도구를 사용하니 별다른 문제가 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5. OmniPlan 요약 

OmniPlan은 설계 단계가 깔끔히 잘 정리되어 있습니다.  비록 Gantt기반 뿐이긴 하지만 스케쥴 기반하에서 초기 계획대비 현재를 비교하여 진도율 관리하기가 쉽게끔 되어있습니다. 또한 Google 칼렌더/CalDav를 지원하여 협업/일정 프로젝트 일정 공유가 쉽게 되어있다라는게 장점인 것 같습니다.  아울러 OmniPlan for iPad를 지원하여 동일한 계획/통제를 iPad에서 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겠네요. 

OmniPlan은 프로젝트를 비용 중점 관리가 아닌 일정 기반 계획대비 진도율 확인으로 최적의 도구가 아닌가 싶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